자신을 위해서 하는 운동

고다이라 선수의 말에서는 장인의 품격이 느껴집니다. (출처 : 중앙일보)

Q 본인이 생각하는 스포츠맨십 또는 올림픽 정신이란 뭔가.

A 쓰는 말도 다르고  살아온 환경도 다른 사람들이 스포츠라는 것을 함께 하면서 교류하고 마음이 통한다는 거다. 상대를 이기려고 경쟁하기보다는 각자가 좋아하는 것을 열심히 하면서 스스로를 높이는 게 스포츠 정신이 아닐까.

Q 이상화 선수는 평창 끝나고 은퇴할 줄 알았는데 계속 운동을 하겠다고 한다. 고다이라 선수에게 자극을 받은 게 아닐까.

A 다시 시작한다니 기쁘다. ‘결과가 나오지 않아서 부끄럽다, 그래서 그만둘 거다’ 하는 게 아니라 자신이 좋아하는 스케이트를, 다른 사람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을 위해서 했으면 좋겠다.

(기사 읽기)

고다이라 “상화와 우정이 한·일 이어주는 스위치 됐으면”

(관련글)

고다이라와 이상화 선수가 일깨워준 라이벌의 소중함

0 0 votes
Article Rating
Subscribe
Notify of
guest
0 Comments
Inline Feedbacks
View all comments
0
뭔가 의견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!x
()
x