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부분 고만고만한 재능을 가진 90%의 선수들

지난 목요일 불펜투수 데릭 로의 피칭 중에 시카고 화이트삭스 중계팀이 소개한, 데릭 로의 아버지 조 로에 관한 이야기입니다.

​조 로Joe Law는 마이너리그에서만 9년을 뛰고 은퇴했습니다. 하지만 1988년에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을 기회가 있었는데, 당시 한 투수의 감기 증상으로 클리블랜드 원정 더블헤더 경기에 콜업되어서 대기하고 있었다고 합니다. 하지만 그 투수는 감기에도 불구하고 경기에 나가서 완봉을 했고, 조 로는 메이저리그 마운드를 결국 밟지 못하고 내려왔다고 합니다. 살짝 가슴이 아린 이 에피소드를 소개하며 화이트삭스의 스티브 스톤 해설은 이런 이야기를 덧붙입니다.

​”많은 선수들이 드래프트를 목표로 한다. 하지만 대부분의 선수는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지 못한다. 드래프트가 되면 한번이라도 메이저리그 경기에 나가는 것이 목표가 된다. 만약 그 꿈을 이루면 계속 메이저리그에 머물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.

​브라이스 하퍼나 마이크 트라웃, 무키 베츠를 꿈꾸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. 이런 선수들은 5% 정도 있는 슈퍼스타다. 또다른 5% 정도는 마이너리그 선수들과 언제든 바뀔 수 있는 선수들이다. 나머지 90%는 다 고만고만한 재능을 가지고 있는 선수들이다.

​그 90% 선수들 틈바구니에서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는 것은 전적으로 멘탈적인 면을 컨트롤하는 능력harness the mental aspects of the game에 달려있다. 이걸 배운 선수만이 자기자신에게서 모든 것을 끌어낼 수 있다. 이런 선수는 많지 않다. 많은 선수들이 때가 오기 전에 포기한다. 그걸 해낸 선수들을 보면 정말 기분이 좋아진다. 대니 맨덱(32라운드로 드래프트되어 2019년에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백업야수)이 바로 그런 선수다.”

​여기서 언급된 멘탈mental의 실체가 무엇인지 알 듯 모를 듯한데, 인내 보다는 ‘현재에 충실하는 태도’ 정도로 저는 이해하고 싶습니다.

​진인사대천명(盡人事待天命)

야구영화 의 흥미로운 장면들

0 0 votes
Article Rating
Subscribe
Notify of
guest
0 Comments
Inline Feedbacks
View all comments
0
뭔가 의견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!x
()
x