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가장 습득하기 어려웠던 기술은 ‘벤치 눈치 안 보기’ 스킬”

이대성 선수의 말이 뼈아프네요. 종목을 불문하고 지도자 눈치를 보는데 에너지를 쏟느라 경기장에서 자신의 경기력을 온전히 발휘하지 못하는 분위기가 안타깝습니다.

​”한국 농구도 선수들의 자유분방함과 다양성을 존중해주고, 더 오픈된 방향으로 갔으면 하는 바람이다. 너무 제한적인 플레이보다 선수들이 자유롭게 플레이 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면 좋을 것 같다”는 말을 내놓았다.

​또 그는 “가장 습득하기 어려웠던 기술은 ‘벤치 눈치 안 보기’ 스킬이었던 같다”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.”

“한국은 감독의 영향력이 너무 크다”

0 0 votes
Article Rating
Subscribe
Notify of
guest
0 Comments
Inline Feedbacks
View all comments
0
뭔가 의견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!x
()
x