몸이 열리지 않고 던지는 나만의 포인트 (구로다 히로키)

투수코치들이 모여 토론주제로 삼기 좋은, 구로다 선수의 이야기입니다.

저는 그렇게 옆으로 길게 나가는 투수가 아니므로 자연스럽게 몸이 열리지 않게 하고 그 시간을 길게 하려고 한다면 크로스로 들어가는 것이 몸의 열림을 막을 수 있습니다.그런데 크로스가 되면 될수록 이번에는 빨리 열려버리기도 합니다.

딛는 발을 어느 정도 긴 시간동안, 엣지 부분을 지면에 꽂으면서 던질 수 있느냐가 저로서는 몸이 열리지 않고 던질 수 있는 포인트라고 생각합니다.

몸을 열지 않으려고 의식하기 시작하면 점점 어깨가 왼쪽으로 들어가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도 있습니다. 사람마다 제각각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러한 체크포인트(마운드판을 최대한 길게 지면으로 비틀어 넣는 이미지로)와 같은 다른 발상을 가지고 있는 것도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. 확실하게 엣지를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면 무릎도 바깥으로 도는 일도 없을 것입니다.

상체를 의식하면서 동시에 하체를 의식할 수는 없기 때문에 저는 하체를 의식한다면 상체는 스스로 수정된다고 생각합니다. 던질 때 상체를 너무 의식하게 되면 손의 높이가 어떤지 등을 신경 쓰게 되기 때문에 하체를 의식하고 상체는 자연스럽게 따라오게 한다는 생각으로 던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.

번역 : Do Your Best 님

(전편 보기)

https://coachround.com/%eb%b0%94%ea%b9%a5%ec%aa%bd%ec%9c%bc%eb%a1%9c-%ec%9e%a0%ec%8b%9c-%ed%9e%98%ec%9d%84-%ec%8b%a3%eb%8a%94-%ec%9d%b4%ec%9c%a0-%ea%b5%ac%eb%a1%9c%eb%8b%a4-%ed%9e%88%eb%a1%9c%ed%82%a4/

(관련글)

강속구는 어깨로 던지는게 아니다

0 0 votes
Article Rating
Subscribe
Notify of
guest
0 Comments
Inline Feedbacks
View all comments
0
뭔가 의견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!x
()
x