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자신을 칭찬해 주어라” (추신수)

조금의 빈틈도 허락하지 않고 혹독하게 자신을 몰아부치는 것을 ‘자기관리’라고 생각했지만 돌이켜 보니 그것은 ‘자신을 아끼지 않은 것’이었다고 말한 박세리선수의 고백도 생각납니다. (마이데일리 기사)

​”추신수가 최지훈에게 한 말은 “야구가 조금 안 되더라도 네 자신을 칭찬해줄 수 있는 날이 있으면 좋겠다”는 것이었다.”

힘들면 힘들다 인정하고 받아들여라

0 0 votes
Article Rating
Subscribe
Notify of
guest
0 Comments
Inline Feedbacks
View all comments
0
뭔가 의견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!x
()
x