(기사) ‘사랑의 매’는 없습니다…法도 삭제됐어요

“오래도록 우린 이렇게 기억해 왔었습니다. “다 맞으면서 크는 거야.” “때려야 애를 가르치지.” “맞을 짓을 한 거야.” 그러나 이젠 법에서도 분명히 말하고 있는 겁니다. 맞아도 좋은 아이는 없다고요. 단 한 대도 때려선 안 된다고요.”

0 0 votes
Article Rating
Subscribe
Notify of
guest
0 Comments
Inline Feedbacks
View all comments
0
뭔가 의견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!x
()
x