실수, 그리고 주변의 말과 행동들 (송지만, 최원준, 홍창기, 류효상)

‘무관심’이 실수한 선수의 마음을 달래는 최고의 약일 수 있습니다.

(이닝 끝나고 투수가 덕아웃으로 들어가지 않고 실수한 야수가 올 때까지 기다리는 행동에 대해) “빨리 들어갔으면 좋겠어요” (최원준 선수)

0 0 votes
Article Rating
Subscribe
Notify of
guest
0 Comments
Inline Feedbacks
View all comments
0
뭔가 의견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!x
()
x