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더 앞에서 보고 때린다” 타격 팀으로 진화하는 LG의 비결

‘단지 보는 것만으로도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You can observe a lot by just watching’고 한 요기 베라의 말이 생각나는 기사입니다.

“롱티를 많이 하는 이유는 타자들로 하여금 타구의 끝을 확인시키기 위해서다. 그물에 치는 타격은 짧은 시간에 많은 공을 칠 수는 있으나 정작 자신의 타구가 어떤지 파악할 수 없다. 이 코치는 타구의 비거리와 속도 뿐이 아닌 끝을 강조한다. 타구가 마지막 순간 어떻게 뻗어나가는지 선수가 직접 보라는 의도”

“내가 친 타구를 피드백 삼아라” (조이 보토)

0 0 votes
Article Rating
Subscribe
Notify of
guest
0 Comments
Inline Feedbacks
View all comments
0
뭔가 의견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!x
()
x