긴장하지 말라는 모호한 주문 대신 구체적인 지시를

코칭언어 스터디 모임에서 함께 본 미드 ‘Friday Night Lights’ 시즌1의 한 장면입니다. 주전 쿼터백의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얼떨결에 경기에 나서게 된 후보 선수가 실수를 연발하자 감독이 불러 메시지를 전달합니다. “하던대로 해. 긴장하지 마” 등과 같은 모호한 동기부여의 멘트 대신 ‘단순하면서 구체적인 지시’로 선수가 ‘주의attention’를 가져가야 할 곳을 분명히 알려줍니다. 코치의 적절한 큐는 선수가 어디에 초점을 맞추어야 할지 올바른 방향을 가리켜directing 줍니다. 선수가 실수를 통해 경기에 필요한 기술들을 익혀나가듯 코치의 큐 역시 더 나아지고자 하는 분명한 의도와 많은 시행착오를 통해 단련해 나가야 하는 기술입니다.

“심호흡하고 진정해. 전체를 살피도록 해봐라. 어떻게 살피는지 기억나니?”

“기억이 안납니다.”

“나를 봐! 네가 할 일은 저기 나가서 공을 던지기 전에 먼저 살펴보는거야. 수비가 어디 있는지, 우리 편이 어디 있는지, 그리고 우리 편에게 공을 던져.”

(관련글)

어설픈 동기부여 대신 구체적인 지시를

0 0 votes
Article Rating
Subscribe
Notify of
guest
0 Comments
Inline Feedbacks
View all comments
0
뭔가 의견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!x
()
x