연습량이 적은 팀을 선택한 오타니의 아버지

“킬로미터” 5장의 내용 일부입니다.

​오타니가 야구를 시작한 것은 초등학교 2학년 때다. 일찌감치 야구를 시작했지만 그가 속한 팀은 매일 연습하는 게 아니라 일주일에 두차례, 많을 때도 세 차례가 되지 않는 곳이었다. 중학교에 올라가서는 학교팀이 아닌 리틀야구의 연장선상인 시니어팀에 들어갔다. 이 팀도 일주일에 네 차례 정도 연습하는 곳이었다. 주중 훈련시간은 2시간, 주말에는 식사와 휴식 시간을 포함해 10시간씩 훈련을 했다고 한다.

​오타니 아버지가 중학교를 진학할 때 가장 중요하게 여긴 것은 연습량이 많지 않은 곳이었다. 그래서 찾은 곳이 집에서 차로 1시간 거리에 있는 이치노세키 시니어팀이었다. 사회인 야구팀에서 선수 생활을 한 오타니 아버지는 성장기에 제일 중요한 것은 야구 기술이 아니라 몸의 성장에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.

​지나친 연습, 즉 몸의 혹사는 유소년의 성장에서 독과 같다. 사람의 몸은 시간과 정비례해서 성장하지 않는다. 성장의 시기가 정해져 있다. 성장해야 할 시기에 몸이 성장하지 못하면 아무리 뛰어난 야구 기술이 있어도 프로에서 활약하기는 어렵다. 그래서 몸이 성장할 시기인 중학교 때까지 과도한 야구 연습 대신 적절한 휴식을 선택한 것이다.

​한때 인터넷에서 고등학교 1학년 때 오타니가 세운 만다라트 계획표가 화제가 된 적이 있다. 인간성이나 실생활과 관련한 항목도 있지만 상당수가 야구와 관련이 있다. 몸만들기부터 제구, 구위, 멘털, 변화구, 구속 등 야구와 관련한 내용으로 대부분이 채워진 계획표를 보고 오타니처럼 되려면 오로지 야구에 전념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쉽다. 하지만 오타니가 중학교 때까지는 야구 연습보다 신체의 성장에 중점을 뒀던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.

​이렇듯 야구 기술을 익히기 전에 먼저 신체의 성장을 우선해야 함에도 우리나라는 과도한 연습으로 어린 선수의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. 리틀야구에서조차 밤 9~10시까지, 하루 4~5시간 연습을 하는 팀들이 많은 게 현실이다. 유소년 때 뛰어난 재능을 발휘한 선수가 그 재능을 꾸준히 발전시키지 못하고 ‘조로’하는 이유이기도 하다. 우리가 오타니를 보고 배워야 할 점은 그의 투타 겸업이 아니라 신체의 성장을 무엇보다 중요하게 여긴 어린 시절에 있다.

“킬로미터” 구입은 👉🏼 우리야구스토어

오타니 고교 스승의 육성론

0 0 votes
Article Rating
Subscribe
Notify of
guest
0 Comments
Inline Feedbacks
View all comments
0
뭔가 의견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!x
()
x