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에하라 코지의 ‘3구 승부 접근법’

코치라운드 뉴스레터 1호에 담아 보내드린 내용입니다. 메이저리그에서도 대단한 족적을 남긴 일본의 레전드 우에하라 코지 (전)선수가 니혼햄의 신조감독과 나눈 대화의 일부입니다. 투수라면 새겨들을만한 메시지입니다.

​”나는 현역 시절에 투구 간격이 짧은 것으로 유명했다. 야수들로부터도 수비하기가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. 내가 투구를 할 때 의식하고 있던 것은 (1) 상대 타자에게 생각할 틈을 주지 않는 것 (2) 완투를 위해 1이닝 15구(9이닝이면 135구)를 기준으로 던지는 것. 이 두가지였다. 결과적으로 ‘낭비하는 공’가 적어 투구에 리듬과 템포가 있었다.

​요즘 야구에서는 경기 시간의 스피드업이 과제가 되고 있는데, 투수가 3구 승부에 관심을 갖는 것이 과제 해소를 위한 하나의 방법이라는 생각도 한다.

​신조 감독과의 대화에서도, 심플하게 ‘3구 승부’를 의식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 설명했다. 물론 투스트라이크에서 타자가 치기 좋은 달콤한 코스에 던져 얻어 맞으라는 것은 아니다. 그거라면 의미가 없다.

​3구에 무조건 타자를 잡는다는 생각을 고집하기보다는, 결과적으로 볼이 되어도 상관없지만, 모든 투구에서 ‘승부한다’는 의사를 가지고 던지는 것이 ‘3구 승부’의 진짜 의미다.

​유소년 야구에서 보면, 스트라이크를 던지기에 앞서 눈에 뻔히 보이는 볼을 던지는 일이 있다. 승부할 생각이 없는 ‘쓸데없는 공’은 투구수만 증가시키고 수비하는 야수의 리듬도 나빠진다. 좋은 코스로 승부를 했을 때 타자가 흘려보내고 볼로 판정받는 경우도 당연히 있다. 하지만 처음부터 볼을 던진다 생각하며 투구를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는 이야기를 했다.”

​(원문 기사) 秘密の野球談義…投球テンポが気になる新庄監督に上原浩治が進言した「3球勝負のススメ」

어린 투수의 경쟁심(멘탈)을 키워주는 연습법 (인사이드피치)

0 0 votes
Article Rating
Subscribe
Notify of
guest
0 Comments
Inline Feedbacks
View all comments
0
뭔가 의견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!x
()
x