(일구이언 3) 야구장 너머에도 내 삶이 있다

“실버 코치는 해밀턴과 시간을 보내며 그의 야구훈련에는 그다지 관심을 두지 않았다. 단지 해밀턴이 ‘자신의 정체성이 야구장 너머에도 있다는 것’을 깨닫길

더 읽기

야구계 폭력 속 잊어선 안되는 것

이와무라 감독님께서 운동부 폭력문제에 대한 의견을 보내주셨습니다. (출처 : 야구친구) “사람을 때려도 이정도의 징계뿐이라면 자정의식은 없어진다. 그리고 가해자를 비난하는 여론의

더 읽기

(일구이언 1) “FIP가 진리는 아니지만 위안은 된다”

야구친구가 다시 문을 열며 저도 ‘일구이언(一球二言)’이라는 타이틀의 칼럼을 연재하게 되었습니다. 학생야구 관련해 비판할 내용을 다룰 때는 조금 더 용기를 내보려고

더 읽기

“체벌을 받은 시기에 야구가 향상된 적이 없습니다.” (구와타 마스미)

“저는 얻어맞고서 애정을 느낀 적은 없습니다. 지도자나 선배에게 체벌을 받은 시기에 야구가 향상된 적도 없습니다. 그러므로 저는 체벌에는 반대합니다. 僕は?られて愛情を感じることはありませんでした。指導者や先輩から?罰を受うけていた時期に野球が上達することもありませんでした。だから僕は?罰には反?です.”

더 읽기

어릴 수록 티칭teaching보다 코칭coaching (다카하시 히사노리)

야구친구 서영원씨의 칼럼입니다. 엊그제 고등학생인 저의 아들은 나름의 훈련방법을 사용해 훈련을 하고 있다가 코치님으로부터 살짝 혼이 났습니다. 의견을 좀 말하려고

더 읽기

목표가 정말 미래를 만들까?

(야구친구 http://www.yachin.co.kr/w/73/50) 이치로 선수가 드디어 메이저리그 통산 3천안타를 달성했다. 일본에서의 기록을 합치면 4천안타가 훌쩍 넘는 경이적인 발자취다. 문득 그가 3천안타를 목표로

더 읽기